경전공부
벼랑 끝에 선 고려 태조 왕건을 살린 은신처, 비슬산 은적사

경전비유설화─칼날에 묻은 꿀 !!

관리자 | 2007.06.10 10:06 | 조회 669

      칼날에 묻은 꿀 !! “사람들이 재물과 색을 버리지 못하는 것은 마치 칼날에 묻 은 꿀을 탐하는 것과 같다. 한번 입에 댈 것도 못되는데 어린애들은 그것을 핥다가 혀를 상한다. 사람이 처자나 집에 얽매이는 것은 감옥에 갇히는 것보다 더하다. 감옥은 풀릴 날이 있지만 처자는 멀리 떠날 생각조차 없기 때문이다. 정과 사랑은 어떠한 재앙도 꺼리지 않는다. 호랑이 입에 들 어가는 재난이 있다 하더라도 깊이깊이 빠져든다. 그러므로 이를 범부라 이르고 여기에서 뚫고 나오면 티끌을 벗어난 장부라 한다. 모든 욕망 가운데서 성욕보다 더한 것 은 없다. 성욕은 크기의 한계가 없는 것이다. 다행히 그것이 하나뿐이었기 망정이지 둘만 되었더라도 도 닦을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것이다. 애욕을 지닌 사람은 마치 횃불을 들고 거슬러 가는 것과 같 아서 반드시 손을 태울 화를 입게 된다. 어떤 악마가 내게 미녀를 보내어 그 뜻을 꺾으려 했을 때 나 는 이렇게 말했다. ‘가죽 주머니에 온갖 더러운 것을 담은 자여, 너는 무엇하 러 왔느냐, 물러가라, 내게는 소용이 없다!’ 악마가 도리어 공경하는 마음을 일으켜 도의 뜻을 물었다. 나는 그를 위해 설명해 주었더니 그는 곧 눈을 뜨게 되었다.” - 사십이장경 - 자료출처 : 동국역경원
[알림] 본 자료는 대전 계족산 용화사에서 제공된 자료입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