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입문
벼랑 끝에 선 고려 태조 왕건을 살린 은신처, 비슬산 은적사

2.고려시대의 불교

| 2006.03.14 06:08 | 조회 2306
고구려불교 유적 완주 경복사지

2. 고려시대의 불교

도선 국사의 풍수사상은 고려를 창시한 태조 왕건에게 커다란 영향을 주었습니다. 왕건은 훈요십조를 통해 불교를 국시로 내걸고 고려를 다스려나갈 통치 이념을 세웠으며 그러한 정신은 고려의 모든 역사를 통해 지속되어 왔습니다. 고려 시대 내내 고승대덕들이 국가나 임금의 스승인 국사나 왕사로 모셔졌으며 국가적인 대규모의 법회도 많이 열어 부처님의 가피로 국가를 외침과 환난에서 보호하고자 했습니다. 고려의 유명한 스님들로서 균여, 의천, 보조, 일연, 보우, 무학스님 등을 들 수 있습니다. 균여 스님은 고려 화엄학의 대가로서 보현보살의 10대원을 향가로 노래한 ‘보현행원가(普賢行願歌)’를 지어 그것이 고려의 모든 국민들이 노래하는 국민가요이자 애창곡으로 자리잡도록 하여 자연스럽게 불교의 가르침을 접하도록 만들었습니다. 의천 스님은 고려 문종의 넷째 아들로서 천태종을 창시하여 선교의 통합을 꾀하였으며 방대한 경전과 논서를 모아 고려속장경을 간행하였습니다. 고려 후기에 들어 무신의 난으로 국토는 황폐해지고, 선과 교의 대립으로 불교가 심한 침체에 빠졌을 때 나타나 고려불교에 새로운 힘을 부여한 유명한 스님이 있었으니, 그분이 바로 대한불교 조계종의 중흥조로 일컬어지는 보조국사 지눌입니다. 스님은 지금의 송광사인 수선사에서 ‘정혜결사(定慧結社)’운동을 벌여 선과 교를 함께 닦아나가면서 깨달음을 추구하는 운동을 전개해 나갔습니다. 또한 일연 스님은 현재 우리나라 최고의 역사서가 된『삼국유사』를 저술하였습니다. 태고 보우 스님은 중국으로 건너가 석옥 청공 선사의 법을 입고 들어와 임제선풍을 크게 드날리니 보조 스님과 더불어 조계종의 중흥조로 일컬어지고 있습니다. 고려시대의 대표적인 문화재로 현재 해인사에 봉안되어 있는 팔만대장경(八萬大藏經)을 들 수 있습니다, 당시 고려는 몽고군의 침입으로 인한 누란의 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해 팔만대장경 판각 불사를 통해 국민 정신을 하나로 모았습니다. 이 불사를 통해 고려인들은 일치 단결된 힘으로 국난을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었으며 부처님의 가피력은 사람들의 가슴에 희망과 꿈을 안겨다 주었습니다.
[알림] 본 자료는 대전 계족산 용화사에서 제공된 자료입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