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전공부
벼랑 끝에 선 고려 태조 왕건을 살린 은신처, 비슬산 은적사

천수경 끝(10)

관리자 | 2006.04.21 04:19 | 조회 1692

 

◈ 정삼업진언(淨三業眞言)   

             신(身).구(口).의(意) 삼업을 깨끗이 하는 진언    
 
  『옴 사바바바 수다 살바 달마 사바바바 수도함』
『옴! 본성이 청정한 일체법이여, 내 자성도 청정하여지이다』 

* 사바바바: 본성(本性)   
* 수다: 청정(淸淨)   
* 살바: 일체(一切)   
* 달마: 법(法)   
* 수도: 〈수다〉와 같은 뜻으로 청정(淸淨)   
* 함: 자기자신

◈ 개단진언(開壇眞言) 
                  법단을 여는 진언 


       『옴 바아라 놔로 다가다야 삼마야 바라베 사야훔』

       『옴! 금강의 문이여, 열어지어 삼매에 두루
          들어가게 하여 지이다』   

* 바아라: 금강(金剛)   
* 놔로: 문(門)   
* 다가다야: 열다의 뜻   
* 삼마야: 삼매(三昧)   
* 바라베 사야: 두루 들어가다의 뜻.   
*훔:이구청정(離垢淸淨:모든 더러움을 떠나 청정해지는 것)   



◈ 건단진언(建壇眞言)
                   법단을 세우는 진언     

     『옴 난다난다 나지나지 난다바리 사바하』
   
     『 옴! 환희신이여, 환희신이여 단을 세우는 건단신이시여     
        희열의 낙원을 가지고 오시어 성취되게 하소서』   

* 난다: 환희의 신(神)   
* 나지: 건단(建壇: 단을 세움)신, 작단(作壇)신.   
* 바리: 가지고 오다의 뜻.   
* 사바하: 성취하다․이루다의 뜻.





◈ 정법계진언(淨法界眞言)    
                   법계를 깨끗이 하는 진언    

 『라자색선백 공점이엄지 여피계명주 치지어정상 
   진언동법계 무량중죄제 일체촉예처 당가차자문       
   나무 사만다 못다남 남』(3번)



라자색선백(羅字色鮮白):
                       라(Ra)자의 색은 선이 곱고 깨끗하여
공점이엄지(空點以嚴之):
                       공의 점으로 장엄하여    
여피계명주(如彼髻明珠):
                       마치 머리위에 올려 놓은 밝은 구슬인 듯
치지어정상(置之於頂上):
                       그것을 정상에 두어(람의 동그라미)
진언동법계(眞言同法界):
                        정법계진언은 법계와 같은데
무량중죄제(無量重罪除):
                        그 진언은 한량없는 죄를 소멸하오며
일체촉예처(一切觸穢處): 
                        일체의 더러운 곳에 닿을 때마다
당가차자문(當加此字門):
                        반드시 이 글자(옴람)를 놓아 생각하라               
                        (언제나 이 진언을 외우오리다)


  ☞『나무 사만다 못다남 남』     
   널리 두루 계시는 부처님들께 귀의하옵니다


*사만다: 널리, 두루
* 못다남:〈못다〉는 붓다,즉 부처님이라는 뜻,          
 〈남〉은 …들 이라는 복수의 뜻.
* 남: 보리(菩提), 즉 깨달음의 문(門). 지혜의 종자(불의 종자)             

[알림] 본 자료는 대전 계족산 용화사에서 제공된 자료입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