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전공부
벼랑 끝에 선 고려 태조 왕건을 살린 은신처, 비슬산 은적사

경전비유설화─지옥 가는 사람 극락 가는 사람

관리자 | 2007.01.31 07:35 | 조회 691


          지옥 가는 사람 극락 가는 사람

“선행하면 복받아 극락가고 악행하면 벌받아 지옥간다”
어리석은 이들은 비웃지만 이것이야말로 만고불변 진리

부처님이 사위국 기원정사에 계실 때의 일이다.
어느 날 부처님은 제자들에게 지옥가기가 얼마나 쉽고 극락가기가 얼마나 쉬운지에 대해 이렇게 말씀했다.

“나는 어떤 사람이 지옥에 떨어질 지 미리 안다.
그가 마음속으로 어떤 생각을 하는지를 관찰해보면 마치 팔을 굽혔다가 펴는 것처럼 쉽게 지옥에 떨어진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가 지옥에 떨어지는 것은 이유가 있다.

마음속으로 나쁜 생각을 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만일 어떤 사람이 지금 화를 낸다면 그에게 말하리라. 만약 지금 그대가 목숨을 마친다면 바로 지옥에 떨어질 것이라고. 왜냐하면 마음으로 악한 행을 했기 때문이다.
또한 나는 어떤 사람이 극락에 갈 지 미리 안다.

그가 마음속으로 어떤 생각을 하는지를 관찰해보면 마치 팔을 굽혔다가 펴는 것처럼 쉽게 극락에 태어난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가 극락에 태어나는 것은 이유가 있다. 마음속으로 착한 생각을 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만일 어떤 사람이 지금 착한 일을 한다면 그에게 말하리라. 만약 지금 그대가 목숨을 마친다면 바로 극락에 태어날 것이라고. 왜냐하면 마음으로 착한 행을 했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수행자들이여. 그대들은 항상 마음을 항복받아 나쁜 생각을 하지 말고 착한 생각을 하라. 깨끗한 생각을 내고 더러운 행을 하지 말라.
그대들은 반드시 이렇게 공부를 해나가야 한다.”

         증일아함 4권 제9 ‘일자품(一字品)’ 제5-6경


옛날 어떤 스님이 탁발을 나갔다가 날이 저물어 어느 신도님 댁에서 하룻밤 신세를 지게 됐다. 아침에 일어나 세수를 하는데 주인과 하인이 이상한 대화를 주고받았다. “마당쇠야, 엊그제 윗마을 박첨지가 죽었다는데 지옥에 갔는지 극락에 갔는지 알아봤느냐?” “예. 알아보니 박첨지는 죽어서 지옥에 갔습니다.” “그러냐?

아랫마을 김첨지도 죽었다는데 어떻게 됐는지 알아보고 오너라.” 마당쇠는 김첨지 집에 다녀오더니 주인에게 이렇게 고했다. “김첨지 댁에 다녀왔는데, 그 어른은 극락에 갔습니다.” “음. 그렇구나. 그것 참 잘 된 일이다.” 두 사람의 맹랑한 대화를 들은 스님이 아침밥상을 받는 자리에서 주인에게 물었다.

“죽은 사람이 지옥에 갈지, 극락에 갈지는 오래 동안 수행을 한 저도 모르는 일입니다. 거사님 댁 하인이 어떻게 그걸 알 수 있는지요?” 주인은 수염을 쓰다듬으면서 이렇게 대답했다. “그야 간단하게 하는 법이 있지요.
어떤 사람이 죽었는데 동네 사람들이 ‘아무개는 나쁜 일만 하고 남을 못살게 굴었으니 잘됐다’고 시원해 한다면 그는 지옥밖에 갈 데가 없을 겁니다.
반대로 ‘아무개는 남을 잘 도와주고 아주 착한 사람인데 죽어서 아깝다’고 하면 그는 필경에 극락에 갔을 것입니다.” 스님은 크게 느낀 바 있어 절로 돌아와 열심히 공부해서 훌륭한 도인이 되었다고 한다.

이 얘기는 전조계종 종정 월하(月下)스님이 불자들에게 들려주던 인과법문의 하나다. 얘기를 듣다보면 부처님의 법문이나 월하스님의 법문은 표현만 다를 뿐 내용상으로는 털끝만큼의 차이도 없다.
극락가기도 쉽지만 지옥가기도 여간 쉽지 않다는 것이다.
선행을 하면 반드시 복을 받고, 악행을 하면 반드시 벌을 받기 때문이다. 이것이 만고불변의 진리다. 어리석은 우리는 이것을 모른다. 앞날이 걱정이다.
                             홍사성 불교방송 * 용화사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7-04-07 14:07)
[알림] 본 자료는 대전 계족산 용화사에서 제공된 자료입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