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전공부
벼랑 끝에 선 고려 태조 왕건을 살린 은신처, 비슬산 은적사

경전비유설화─돈주머니를 얻은 사람

관리자 | 2007.02.19 09:03 | 조회 642

 

        돈주머니를 얻은 사람


옛날 어떤 가난한 사람이 길을 가다가 우연히 돈 뭉치를 주웠다.
그는 매우 기뻐하며 그것을 세어 보았다. 그러나 미처 다 세기 전에 갑자기 그 주인이 나타나서 그것을 모두 도로 빼앗아 갔다.
그리하여 그는 빨리 가 버리지 않은 것을 후회하면서 안타까운 나머지 심정이 매우 괴로웠다.

부처님의 법을 만난 사람도 그와 같다.
비록 세 보배[三寶]의 복밭을 만났더라도 부지런히 선한 법을 닦아 행하지 않다가, 갑자기 목숨을 마치고는 세 갈래 나쁜 길[삼악도]에 떨어진다.
그것은 마치 어리석은 사람이 주인에게 도로 돈을 빼앗기는 것과 같다.

오늘은 이 일을 경영하고 내일은 저 일을 만들면서 즐겨 집착하여 괴로움을 못 보다가 죽음의 도적이 오는 것을 깨닫지 못한다.
총총히 갖가지 일하는 것 범부로서 누구나 그러하거니 마치 돈을 세는 사람처럼 범부의 하는 일도 그러하니라.

                         - 백유경(百喩經) -

* 용화사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7-04-07 14:07)
[알림] 본 자료는 대전 계족산 용화사에서 제공된 자료입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