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전공부
벼랑 끝에 선 고려 태조 왕건을 살린 은신처, 비슬산 은적사

경전비유설화─법을 보는 이는 여래를 본다

관리자 | 2006.11.18 07:12 | 조회 621


             법을 보는 이는 여래를 본다.

부처님이 라자가하 성밖 죽림정사에 계실 때였다.
그 무렵 박칼리라는 비구는 라자가하에 있는 어떤 도공의 집에서 앓고 있었다. 병은 날로 위독해 회복하기 어려워졌다.

그는 곁에서 간호하고 있는 스님을 불러 이렇게 말했다. "스님 , 미안하지만 부처님이 계시는 죽림정사에 가서 부처님께 제 말을 전해 주었으면 고맙겠습니다. 내 병은 날로 더해 도저히 회복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마지막 소원으로 저는 부처님을 한번 뵙고 예배를 들이고 싶은데, 이 몸으로는 도저히 죽림정사까지 갈 수가 없습니다.

이런 저의 뜻을 부처님께 좀 사뢰어 주십시오" 간호하던 스님은 부처님을 찾아가 박칼리의 소원을 여쭈었다. 이 말을 전해들은 부처님은 그 길로 성안에 있는 도공의 집으로 오셨다. 박칼리는 부처님이 오시는 것을 보자 자리에서 일어 나려고 앓는 몸을 뒤척였다.

부처님은 박칼리의 머리맡에 앉아 뼈만 앙상하게 남은 그의 손을 잡고 일어나지 못하게 한 다음 말씀하셨다. "박칼리야, 그대로 누워 있거라. 일어날 것 없다. 병은 좀 어떠나, 음식은 무얼 먹느냐?" 박칼리는 가느다란 소리로 말했다. "부처님, 고통은 심하고 음식은 통 먹을 수가 없습니다.

병은 더하기만 하여 소생할 가망이 없습니다." "박칼리야, 너는 어떤 후회되는 일이나 원통하게 생각되는 일은 없느냐?" "부처님, 저는 적지 않은 후회와 원통하게 생각되는 일이 있었습니다. 그것은 다름 아니라 죽기 전에 마지막으로 부처님을 찾아 뵙고 예배를 드리고 싶었는데 몸을 움직일 수 없는 것이 후회되고 원통했습니다." 이 말을 들은 부처님은 정색을 하고 말씀하셨다. "박칼리야, 이 썩어질 몸뚱이를 보고 예배를 해서 어쩌자는 것이냐? 법을 보는 사람은 나를 보는 사람이요,

나를 보는 사람은 법을 보아야 한다. 그러므로 나를 보려거든 법을 보아라." 부처님은 또 이렇게 말씀하셨다. "너는 형체를 영원한 것이라고 생각하느냐, 덧없는 것이라고 생각하느냐?" "형체는 덧없는 것입니다" "감각과 생각과 의지작용과 의식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느냐?" "그것도 덧없는 것입니다." "박칼리야, 덧없는 존재는 괴로움이다. 괴로운 것은 주체가 없다. 또 덧없는 것에는 나와 내 것이라고 할 것이 없음을 알아야 한다.

이와 같이 봄으로써 내 제자들은 형체와 감각과 생각과 의지작용과 의식을 싫어하고 욕심을 떠나 해탈하고 해탈의 지혜가 생기는 것이다." 이 말씀을 듣고 박칼리는 지혜의 눈을 떴다.


         - 잡아함 발가리경 -

* 용화사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07-04-07 14:08)
[알림] 본 자료는 대전 계족산 용화사에서 제공된 자료입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